[스타투데이] 2018-09-17 뮤지컬 ‘팬텀‘ 임태경X정성화X카이, 초특급 캐스팅 라인업 발표
2018-09-17 10:18
조회 : 90
   http://star.mk.co.kr/new/view.php?mc=ST&year=2018&no=584544 [7]
2018년 연말 다시 한번 티켓 광풍을 예고한 화제작 뮤지컬 ‘팬텀(Musical PHANTOM)’이 임태경, 정성화, 카이, 김순영, 김유진, 이지혜, 정영주, 김주원 등 세 번째 공연의 새로운 캐스팅을 발표하며 최고의 아티스트에게만 허락된 단 하나의 무대를 완성시켰다. 뮤지컬 ‘팬텀’은 오는 2018년 12월 1일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세 번째 막을 올린다.

뮤지컬 ‘팬텀’은 세계적인 추리 소설가 가스통 르루(Gaston Leroux)의 대표작 '오페라의 유령(Le Fantôme de l'Opéra)'(1910)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2015년 한국에서 첫 선을 보인 뒤 독보적 흥행 광풍을 일으키며 2015년과 2016년 2년 연속 연간 티켓 판매 1위를 석권한 최고의 흥행작이다. 또한 2015년 골든 티켓 어워즈 작품상 대상을 수상하며 작품성까지 인정받았다.
토니 어워즈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휩쓸었던 극작가 아서 코핏(Arthur Lee Kopit)은 ‘오페라의 유령’으로 불리는 미스터리 한 캐릭터인 에릭의 인간적인 면에 집중하여 그가 가진 사랑, 분노, 설렘, 두려움 등 폭넓은 감정의 스펙트럼을 비극적인 스토리에 효과적으로 녹여내 관객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는데 성공했으며, 토니 어워즈 최고 음악상을 두 번이나 수상한 브로드웨이 최고의 작곡가 모리 예스톤(Maury Yeston)은 캐릭터의 진실된 감정을 전달할 수 있는 음악을 만드는데 주안점을 두고 ‘팬텀’의 마법 같은 곡을 완성시켰다.

거기에 더해 제작사 EMK뮤지컬컴퍼니는 한국 관객들은 위해 ‘서곡-내 비극적인 이야기(Overture-Hear My Tragic Story)’를 비롯한 네 개의 새로운 곡을 추가해 캐릭터 간의 스토리를 강화시켰으며, 팬텀의 과거이야기를 관객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발레 장면의 비중을 높여 흉내 낼 수 없는 한국형 ‘팬텀’을 완성시켰다. 아름다운 음악과 무대, 관객의 심금을 울리는 스토리와 최정상급 뮤지컬배우, 소프라노, 프리마 발레리나가 함께 선보인 이제껏 볼 수 없었던 무대예술의 절정을 맛 보여준 뮤지컬 ‘팬텀’이 2018년 세 번째 공연을 맞아 다시 한번 아성에 걸맞은 무대와 캐스팅으로 돌아왔다.

천재적인 예술적 재능을 지녔으나 흉측한 얼굴 탓에 얼굴을 가면으로 가린 채 오페라극장에서 숨어 살아야 하는 슬픈 운명을 가진 팬텀 역은 심도 깊은 연기력뿐만 아니라 고도의 성악 테크닉을 구사해야 하는 역할로 역대 박효신, 류정한, 박은태, 카이, 전동석 등 최고의 뮤지컬 배우들이 활약해 왔다. 2018년 세 번째 시즌 팬텀 역에는 뮤지컬 계를 넘어 TV, 드라마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국보급 명품 보컬과 연기력을 인정받아온 임태경이 캐스팅되어 제 옷을 입은 듯한 맞춤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현재 뮤지컬 ‘웃는 남자’에서 지독한 염세주의자 우르수스 역으로 무대를 쥐었다 폈다 하며 캐릭터가 가진 매력을 200% 끌어올리고 있는 정성화가 뮤지컬 ‘팬텀’의 팬텀 역할로 새로운 연기 변신을 꾀한다. 마지막으로 2015년 이후 다시 한번 팬텀 역을 맡은 카이는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더 라스트 키스’, ‘벤허’, ‘몬테크리스토’ 등 매번 인생 캐릭터를 갱신하며 빈틈없는 무대를 보여왔으며 최근 브라운관에서도 따뜻한 카리스마를 보여주며 활약 중이다. 그가 이번에는 어떤 매력으로 ‘팬텀’에 활력을 더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섬세하고 정교한 천상의 목소리를 지닌 팬텀의 음악의 천사 크리스틴 다에 역에 초연과 재연에 이어 깊은 호흡과 기품 있는 소리를 가진 소프라노 김순영이 다시 돌아와 더욱 깊어진 감정선과 변함없이 아름다운 목소리로 크리스틴을 소화할 예정이다. 3연 연속 출연 하게 된 김순영과 초·재연 동안 활약한 임선혜 등 최정상급 소프라노들을 뮤지컬 계로 불러들이며 장르의 장벽을 뛰어넘는 인기 스타를 발굴해낸 뮤지컬 ‘팬텀’이 다시 한번 신예 소프라노 김유진을 크리스틴 다에 역에 발탁했다. 김유진은 주목 받는 오페라 신예로, 청아한 소리와 풍부한 성량, 사랑스러운 이미지로 당당히 크리스틴 다에 역을 거머쥐었다. 이와 함께 크리스틴 다에 역에 합류하는 이지혜는 지난 시즌 ‘팬텀’에서 성악 전공자다운 뚜렷한 음색과 기교를 뽐내며 소프라노 이지혜로서의 역량을 유감없이 발휘한 바 있다. 지난 시즌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을 보여주었던 만큼 더욱 더 성숙해진 역량으로 ‘팬텀’에 합류하게 된 그녀가 보여줄 크리스틴 다에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그 외에도 마담 카를로타 역에 정영주, 김영주, 제라드 카리에르 역에 박철호, 윤영석, 필립 드 샹동 백작 역에 박송권, 백형훈, 무슈 숄레 역에 이상준, 최석준이 합류한다. 또한 뮤지컬 ‘팬텀’의 백미로 불리는 발레 씬을 연기할 벨라도바 와 젊은 카리에르 역에는 ‘팬텀’의 모든 시즌 출연을 확정 지은 프리마 발레리나 김주원과 최예원, 이현준, 윤전일, 알렉스가 캐스팅됐다.

오늘 함께 공개된 캐릭터 사진은 오페라극장 지하를 연상케 하는 스산한 분위기가 맴도는 세트를 배경으로 역할에 완벽 몰입한 세 배우들이 두려움과 슬픔 가득한 눈빛으로 화면을 응시하고 있어 팬텀이 왜 가면을 쓰고 지하에 숨어 살게 되었는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한다. 또한 함께 공개된 크리스틴 다에 역을 맡은 세 배우들의 컨셉컷은 아련하게 반짝이는 샹들리에를 배경으로 순백의 드레스를 입은 크리스틴의 순수하고도 깨끗한 이미지가 어우러져 팬텀과 크리스틴의 각기 다른 운명을 예감케 한다.

이와 더불어 우아한 몸짓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벨라도바와 젊은 카리에르 역의 컨셉 사진과 파리 오페라극장이 떠오르는 아름답고 화려한 세트 위에서 캐릭터로 완벽 변신한 명품 배우들의 프로필 컷이 함께 공개되었다.

뮤지컬 ‘팬텀’은 오는 12월 1일부터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될 예정이며, 10월 5일 금요일 오전 11시 인터파크 티켓 예매 사이트에서 첫 티켓 오픈을 앞두고 있다.

1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사진
마리안나은…   2018-09-18 08:57:27
 
울오빠님께서 해주시는 팬텀이
얼마나 보구싶었었는지ㅠㅠ
에릭팬텀으로 돌아와 주셔서
정말정말 고맙구 감사해요~ㅠㅠ
언제나 상상 그 이상의것을 보여주시는 울오빠님~♡♡♡
카리스마 뿜뿜~포스터 이렇게 멋지셔두 되는지요...최고최고ㅎㅎㅎ
콘서트에 뮤지컬에 많이 바쁘구 힘드실텐데
건강 잘 챙기시면서 하셔야해요~
저는 온마음으로 열쒸미 함께 응원할께요~♡♡♡♡♡♡♡♡♡♡♡
사랑하는 울오빠님두...팬텀두...모두모두 화이팅~♡♡♡♡♡♡♡
next  [MBC NEWS]2018-08-24 MBC 내 인생의 노래 [SONG ONE] 명품보컬 임태경, 은퇴 고민하며 팬들에게 보내는 마지막 편지?!…임태경의 인생 노래 대공개!
목록
copyright(c)2015 imtk.co.kr All Rights Reserved.